2013년 2월, 문득 옛 추억이 생각나고 옛 노래를 흥얼거리는 모습을 발견합니다.




빠른 속도와 효율성을 내세우며 속도가 경쟁력이라 외치는 디지털 패러다임은 어느새 우리의 삶을 빠르게 점령하여, 삶의 모습을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아이들은 놀이터의 미끄럼틀, 모래 장난 대신 스마트폰과 온라인 게임을, 책이나 신문 대신 인터넷을 봅니다.
디지털 시대가 스마트 시대로 진화하면서 우리는 넓은 시야가 아닌, 손바닥 안에서 세상과 만나고 있습니다.
1분 1초가 다르게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되는 똑같은 뉴스를 보고, 같은 이야기를 나누며,
그 빠른 속도에 발맞추기 위하여 뛰고 또 뛰는 모습, 지금 우리들의 모습입니다.

빠른 것만이 가치 있다고 믿는 우리는 어디에서, 어떠한 것으로부터 영감을 받고 있을까요?

1836년, 27세의 젊은 청년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은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에서 서쪽으로 약 1천 킬로미터 가량 떨어진 ‘킬링 제도(Keeling Islands)’의 한 섬에 있었습니다. 청년 다윈은 그 곳 바다 속 산호초 생태계의 방대함에 경이(驚異)를 느끼며, 생명 혁신에 대한 중요한 영감을 얻게 됩니다.
특히, 다윈은 이 영감을 1년 전(1835년) ‘갈라파코스(Galapagos)’ 섬을 탐험하며 맞닥뜨렸던 놀라운 종의 다양성에 대한 기억과 결합시키며
‘자연 선택설’이라는 개념의 결정적인 실마리를 잡게 됩니다. 이후 다윈은 이 실마리를 수십 년에 걸쳐 발전시켜 나갔고,
1859년 인류 역사상 가장 중요한 저작 중 하나로 평가 받는 <종의 기원(On the Origin of Species)>을 완성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빠른 것만이 영감을 주는 것은 아닙니다.
‘우연’ ‘뜻밖의 발견’ 그리고 ‘의외의 결합’과 같은 이러한 아날로그적 현상과 행위들은 시간의 숙성을 거쳐 위대한 발견과 발명으로 이어집니다.
빛의 밝기, 바람의 세기, 소리의 높낮이 등 자연이 선물하는 아날로그적 감성은 일상의 우연한 발견을 통해 개개인의 삶에 새로운 창조의 동력을 이끌어냅니다. 도시의 빠른 속도에서 벗어나 일상을 느끼고, 몰입을 통해 잊혀졌던 아날로그의 감성과 영감을 회복하는 것.
이것이 바로 현대카드 DESIGN LIBRARY가 제안하는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입니다.

현대카드는 빛과 여백이 공존하는 공간 설계는 물론 도서 선정, 운영 시스템, 작은 서가의 디테일 하나까지도 모두 현대카드만의 철학을 담았습니다.
2, 3층에 위치한 11,000여 권의 디자인 장서들은 1층의 전시 공간과 강연을 통해 한층 더 깊은 교감과 영감의 장이 되어줄 것이며,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는 아날로그적 감성을 통하여 새로운 영감과 몰입의 경험을 선사할 것입니다.

‘책’ ‘디자인’ 그리고 ‘빛’이 있는 이 곳에서 걸음을 잠시 멈춰보세요.
때로는 주변을 돌아보기도, 느리게 걸어보기도 하면서 그 순간을 느껴보는 것이 오늘을 사는 우리 모두에게 작은 쉼을 선물해 줄 것입니다.

디자인은 영감이며, 영감은 우리의 또 다른 내일입니다.


In February, 2013, you may find yourself being lost in old memories and humming an old song.

Digital paradigm, which emphasizes speed and efficiency and believes that speed is a competitive advantage, has rapidly occupied our lives and changed them.
Instead of going down the slide and playing with sand at a playground, children have played with smartphone and online games. They also watch the Internet instead of reading books or newspapers. Evolving from the digital era to the smart one, we meet the world on our palms without a broad perspective. Now, we watch the same news, updated in real time; have a talk on the same topic; run and run to keep pace with the rapid speed.

Believing that it is all about speed these days, from where and which do we inspired?

In 1836, 27-year-old Charles Darwin was on an island in Keeling Islands, which are about one thousand kilometers from the west of Sumatra, Indonesia. Feeling wonder at vast coral reef ecosystem, Darwin was significantly inspired with regard to life science innovation. In particular, combining the inspiration with memories of marvelous diversity of species he experienced in exploration of Galapagos one year ago (1835), he came to get a crucial clue to the theory of natural selection. After that he had developed the clue for decades and completed the <On the Origin of Species>, one of the greatest works in human history in 1859.
It is not just speed we are inspired by. Analogue phenomenon and act such as ‘coincidence,’ ‘serendipitous finding,’ and ‘unexpected combination’ can be led to great finding and invention over time. The brightness of light, wind strength and height of sound, this analogue sensitivity brings about power for creation in individual lives. Getting out of the high speed of a city and feeling daily life and recovering forgotten analogue sensitivity and inspiration through immersion. It is a new life style the Hyundai Card Design Library suggests. 

From a space light and space coexist to book selection, operation system and detailed part of a small bookshelf we reflected the Hyundai Card’s own philosophy. 11,000 design books on the second and third floors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of deep communication and inspiration through exhibition space on the first floor and a lecture.  Hyundai Card Design Library will present experience of new inspiration and immersion through analogue sensitivity.

What about stopping by this place of ‘book,’ ‘design,’ and ‘light’? Looking around, walking slow and feeling the moment, you can take a short break.
Design is inspiration and inspiration is another tomorrow of our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릴 적, 생일날 동화책 한 권을 받고 기분 좋아하며 들떠 했던 순간을 기억하시나요?
새 책을 받고 첫 장을 펼치며 행여 자국이라도 생길까 조심스레 한 장 한 장을 넘겼던 순간들은
어느덧 아련한 추억이 되어 있습니다.

여러분에게 책은 어떠한 의미가 있나요?
책은 단순히 우리에게 정보와 지식, 철학 등을 전달하는 수단에 그치지 않습니다. 책이 지닌 무게와 종이의 냄새,
책장을 넘길 때의 촉감은 우리의 오감을 자극하며, 책을 읽는 주변환경의 정서는 우리에게 진정한 몰입을 경험할 수 있게 해 줍니다.

현대카드는 디지털화가 가속되는 이 시대에 책이라는 아날로그적인 반전을 통하여 또 하나의 화두를 던지고자 합니다.
책을 매개로 잊혀졌던 삶의 가치를 회복하고, 몰입의 시간을 가짐으로써 지적인 영감을 얻을 수 있는 곳, 바로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입니다.




서울 사대문 안 구도심 중 가회동은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에 놓여 역사적 맥락이 깊고, 근대의 한옥과 현대의 건축물이 공존하는 곳입니다.
서울에서 느리게 축적된 시간의 흔적을 간직한 몇 안 되는 곳이지요.

자로 잰 듯 반듯한 격자형 도로 대신 동네 안을 이리저리 통하는 골목길이 나 있는 곳. 자동차의 편리함보다 도보의 수고로움이 더 어울리는 곳.
바쁜 도시의 급한 발걸음은 잠시 잊고 여유로운 산책자가 되어야 하는 적절한 불편함을 간직한 가회동에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가 들어섰습니다.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라는 명칭에서 알 수 있듯이, 현대카드가 선택한 컨텐츠는 DESIGN입니다.
디자인은 더 이상 우리와는 거리가 먼, 전문적인 영역이 아닙니다. 그 어떤 것보다도 우리의 삶 전반에 폭넓은 영향을 미치며,
창의적 발상을 통해 우리의 사고와 감성의 경계를 확장해줍니다.
그 동안 현대카드는 카드 플레이트와 광고와 같은 가시적인 부문뿐만 아니라, 서비스와 업무 전반에 걸쳐 현대카드스러운 디자인을 투영해왔습니다.

‘현대카드스러운’ 디자인은 대상에 대한 깊은 이해에서 출발해 기능을 충족하는 효율적 방식을 엄선하고,
최선의 해결책을 찾아내는 과정입니다.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는 이러한 ‘현대카드스러움’을 공간과 철학은 물론
1만 여권 장서의 큐레이팅 과정에도 그대로 녹였습니다.
세계적인 희귀 도서를 비롯한 11,000권이 넘는 디자인 관련 서적이 모여 있는 현대카드 디자인라이브러리는 디자인 지식 허브의 역할을 톡톡히 할 것입니다.

아날로그 감성이 담긴 최적의 장소에 디자인과 책이라는 키워드를 결합한 공간. 현대카드가 선보이는 디자인 라이브러리의 모습이 궁금해지지 않나요?
전통과 미래, 지식과 감성이 공존하는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에서 창조적 사고와 진정한 아날로그적인 몰입의 시간을 경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Do you remember the moment when you were happy and excited about a fairy tale book you received as a birthday gift? The moments that you turned over carefully the leaves of the new book so as not to stain them became a dim memory.

What does a book mean to you?
A book is not just a means of conveying information, knowledge and philosophy, etc. The weight of a book, the smell of papers and the touch of turning over leaves stimulate our senses and the atmosphere of surrounding environment while reading makes us experience the real immersion.

In this accelerated digital era, Hyundai Card wanted to bring up a new conversation topic through analogue symbol, a book. At the Hyundai Card Design Library, you can recover life values forgotten and experience immersion, getting intellectual inspiration through books.

Among old town centers within the four main gates of old Seoul, Gahoe-dong, which is located between Gyeongbokgung and Changdeokgung, is meaningful historically and has both old Hanoks and modern buildings. It is one of a few places in Seoul which has a trace of time, accumulated slowly.

The place, which has alleys linked to every corners of the village instead of grid-type roads. The place, where toilsome walking is more comfortable rather than convenient vehicles. The place, where you should forget quick steps of a busy city and become a free walker. In the Gahoe-dong with proper inconvenience, Hyundai Card Design Library is located.

As you can catch from the title, Hyundai Card Design Library, the content Hyundai Card selected is design. Design is not a far and professional field any more. More than anything else, it has wide influence on our whole life and expands the boundary between our thinking and emotion through creative idea. Not only in visible fields such as credit card plates and ads but also in services and entire business affairs, Hyundai Card has reflected design of Hyundai Card-style.

The ‘Hyundai Card-style design’ is a process of beginning with deep understanding on a subject and selecting efficient methods for fulfilling its functions and finding the best solutions. Hyundai Card Design Library applied the ‘Hyundai Card style’ to not only space and philosophy but also curating process for about 10,000 books. Hyundai Card Design Library possessing the world’s rare books and more than 11,000 design-related books will play a significant role as a hub of design knowledge.

A space where an optimal place with analogue sensitivity is combined with keywords such as design and books. Don’t you want to see Hyundai Card Design Library?

At Hyundai Card Design Library where tradition and future, and knowledge and emotion coexist, let’s experience creative thinking and real analogue immersion.


<Hyundai Card DESIGN LIBRARY INFORMATION>

Available to
- Hyundai Card members only(Excluding unregistered company cards and gift cards)

How to use
- Free admission for a Hyundai Card member and two persons accompanied by
-1F: Admission is free for a member of Hyundai Card and 2 accompanying persons. (Both of them should be over the age of 19.)
-2,3F: Admission is free for a member of Hyundai Card and 2 accompanying persons. (Both of them should be over the age of 19 and admission is available up to 8 times a month)
* Please take your ID card.
* For those who visit more than 8 times a month or who are accompanied by more than two persons, admission is impossible.
* For comfortable reading and relaxation environment, up to 50 persons can use facilities at the same time per each floor. (Waiting is available)
*Hyundai Card is accepted only.

Address
-Hyundai Card DESIGN LIBRARY, 31-18, Bukchon-ro (former Gahoe-dong 129-1), Jongno-gu, Seoul

Hours of operation
- Tuesday-Saturday 12:00-21:00
- Sunday11:00-18:00
- Close on Mondays, Lunar New Year’s Day holidays and Chuseok holidays

Contact information
- T 02-3700-2700
- E Library@hyundaicard.com
- W Library.hyundaicard.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ook 2013.02.12 18:32 신고

    새로운것을추구하는 현카의노력은끝이없나봅니다.
    진정으로 감탄하고갑니다. 당장 이번주 가볼랍니다.

    • addr | edit/del 현대카드 디자인랩 2013.02.14 10:16 신고

      현카의 새로운 시도와 노력은 앞으로도 쭈욱 계속됩니다ㅎㅎ 현재 라이브러리에서 전시도 진행중이오니 유익한 시간이 되실거예요^^

  2. addr | edit/del | reply 도서관 2013.02.12 18:46 신고

    사진진짜그대로모습인거예요? 한옥이랑 저유리의
    배치가끝내주네요@@

    • addr | edit/del 현대카드 디자인랩 2013.02.14 09:38 신고

      네, 위의 이미지들은 모두 실제 촬영한 사진입니다. 직접 방문하시면
      내부 아름다운 공간들에 푹 빠지실걸요? ^^

  3. addr | edit/del | reply 이인섭 2013.02.12 21:21 신고

    현대카드 회원전용이라서는 점에서... 아쉽습니다. 하지만 취업에 성공한 후 현대카드 만들고 꼭 오겠습니다. ^^

    • addr | edit/del 현대카드 디자인 2013.02.15 15:22 신고

      네. 약속하신거죠?^^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는 현대카드 회원 본인 및 동반1인 무료 입장 가능하오니 카드 발급 전까지는 주위 현대카드 회원분과 함께 먼저 방문해 보시는것도 좋을 것 같아요.

  4. addr | edit/del | reply 2013.02.13 00:17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현대카드 디자인랩 2013.02.15 15:28 신고

      부모님께서 현대카드 회원이시군요! 현대카드 회원 본인 및 동반1인 무료입장 가능하오니 부모님 모시고 오세요^^

  5. addr | edit/del | reply rhian 2013.02.13 10:36 신고

    정말 훌륭한 기업인 것 같습니다.감사합니다.

    • addr | edit/del 현대카드 디자인랩 2013.02.15 22:34 신고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쭈욱 함께해 주세요ㅎㅎ

  6. addr | edit/del | reply 라이브러리 2013.02.14 08:10 신고

    저어제블로그글보구 친구들모아서갑니당ㅋ 책대여도
    가능한가여?

    • addr | edit/del 현대카드 디자인랩 2013.02.15 19:21 신고

      책 대여는 불가하며, 디자인 라이브러리 내에서만 보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7. addr | edit/del | reply 2013.02.14 11:33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현대카드 디자인랩 2013.02.15 19:30 신고

      네, 현대카드 체크카드라면 가능하십니다. 감사합니다^^

  8. addr | edit/del | reply abc 2013.02.18 18:38 신고

    저 지금 라이브러리가는길입니다. 두둥 디자인에관심많은 남자친구랑
    기대기대하고가고있어요ㅋㅋ

  9. addr | edit/del | reply 2013.02.21 09:53

    비밀댓글입니다

SHINSEGAE IDeX

2010.11.23 16:11

 

 

회사의 배지가 그 회사의 자부심을 증명했던 때가 있듯이 오늘날 고객이 임직원을 만나는 순간 가장 먼저 보게되는 사원증은 기업문화의 상징이자 회사의 얼굴입니다.

2009년 12월 혁신적인 사원증’MyD’를 개발하여 임직원과 방문객들이 사용하도록 했던 현대카드가 2010년 10월 신세계그룹에 새로운 사원증을 디자인 기부하였습니다. 주)신세계의 80주년을 맞이하여 임직원을 위한 선물로 제작,배포된 새로운 사원증은 신세계의 모든 지점에서 고객과 직접 만나는 얼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원들을 위한 서비스 기획과 함께 이를 구체화하는 상징적인 매개체로서 디자인된 사원증은 단순히 출입의 기능을 떠나 신세계 임직원들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주는 새로운 신세계그룹의 상징물로 기획 되었습니다. 앞으로 신세계의 모든 임직원들은 다양한 혜택과 복지시설 및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이 사원증을 사용하게 될 예정입니다.

새로운 신세계 사원증은 신세계라는 브랜드가 가진 느낌. 꺠끗함과 전통성, 그리고 스타일리쉬한 이미지를 부여하고자 고민하였으며, Minimal하고 Timeless한 shape을 디자인 하고자 하였습니다.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Frame구조는 신세계의 Cooperate identity를 의미하며 WHITE, YELLOW, GREEN 3가지 칼라로 신세계, 이마트, 스타벅스를 구분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되었습니다.

기능적으로 배려되어 카드케이스와 기능부위가 별도로 디자인 되었고, 클립형의 경우 고급스러운 금속소재로 제작되었고 여성과 남성의 복식의 방향차이를 감안하여 360’로 회전하는 클립구조를 별도로 개발하여 적용하였습니다. 사원증 뒷면에는 Designed by Hyundai Card가 표기되어 있어 누구나 이 제품이 현대카드의 디자인 기부라는 것을 알아볼 수 있습니다.

양사의 관계는 정태영 사장님과 정용진 부회장님이 트위터를 통해 친해지면서 시작되었습니다. 평소 현대카드에 관심이 많으셨던 관계로 정용진 부회장님이 현대카드 사옥을 방문 현대카드의 기업문화에 많은 감흥을 받으셨다고합니다.

또한 다양한 서비스와 함께 현대카드의 기업 문화 중 가장 관심이 많으셨던 현대카드의 사원증을 참조하여 자사 사원복지서비스의 매개체이자 상징물로서 새로운 신세계 사원증을 고민하셨습니다. 이에 대해 정태영사장님께 상의를 드리며 자연스레 현대카드의 디자인 역량을 신세계와의 발전적인 관계를 위해 지원하기로 결정하셨습니다. 이후 올해 6월부터 현대카드 디자인실에서 기획, 디자인부터 제조 컨설팅까지 지원 진행하였으며 신세계 경영지원실과 많은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새로운 신세계의 사원증이 탄생하였습니다.


 

 

Identification card, which draws attention of customers when it is worn, is a symbol of a corporate culture and is a representation of a company. This is comparable to an old-day company badge, which used to display a company’s self-esteem.

Hyundai Card, which designed an innovative identification card ‘MyD’ in Dec 2009 for its employees and visitors, donated a new design for Shinsegye Group’s identification card in Oct 2010. The new ID card was distributed to employees in celebration of Shinsegye Group’s 80th anniversary and this serves as a representation of the company at all stores of Shinsegye.

The new ID card, which symbolizes Shinsegye Group’s idea of offering various services, has functions beyond a pass. The ID card will be requiredwhen employees get access to various benefits, welfare facilities and services.

We tried to make the design minimal and era-transcending in order to give concept of Shisegye’s brand – transparency, classicism and stylishness. The frame structure made of aluminum expresses corporate identity and three colors used for the individual frame – white, yellow and green – represents Shinsegye, E-mart and Starbucks, respectively.

As for the design, the ID card’s plastic casing is larger than the actual information section and in the case of a clip-on type, the clip is made of a metal and rotates 360 degree to enable the card to be attached on the clothes at any angle. On the rear part of the card inserted a phrase ‘Designed by Hyundai Card’ to show the product is created as part of Hyundai Card’s design donation.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mpanies dated back to when Hyundai Card President Jeong, Taeyoung and Shinsegye vice chairman Jeong, Yongjin became friends through twitter. Vice chairman Jeong, Yongjin, who had ample interest in Hyundai Card, visited the headquarters and was inspired by its corporate culture.

His inspiration made him to redesign Shinsegye’s ID card to reflect the company’s philosophy and various welfare servicesbased on Hyundai Card’s ID card. Thus, he consulted with President Jeong, Taeyoung and Hyundai Card decided to support design capabilities to promote the relationship between Shinsegye and Hyundai Card. Hyundai Card design team supported from planning, design, to production and finally gave birth to Shisegye’s new ID card through close communications with Shinsegye’s management support tea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esign Lab'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Red Package  (3) 2011.01.03
SkyWalkers Renewal  (2) 2010.11.30
SHINSEGAE IDeX  (3) 2010.11.23
Dream Project 01  (3) 2010.11.11
Platinum 3 Series  (0) 2010.11.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김경덕 2010.11.26 03:19 신고

    디자인은 위대하다.

  2. addr | edit/del | reply 지윤 2010.11.29 13:49 신고

    하아.. ㅠㅠ
    태어나서 한번도 어떤 그룹과 같이 일해봤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을 가진적이 없는데.
    현대디자인팀은, 그냥 심장을 벌렁 벌렁 하게 해요.
    죽기 전에 , 한번 현재 팀원들 밑에서 숨쉬고 싶을뿐.. ㅠㅠ
    부럽습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imG 2010.11.29 23:19 신고

    정용진 부회장님 트윗에서 사원증 인증샷을 봤었는데
    정말 현대카드의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나눔의 정신은 정말 최고인거 같습니다.
    멋져요~!

Destination Seoul

2010.09.18 00:46



Article 뉴욕은 디자이너를 위한 도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온갖 영역의 크리에이티브한 컨텐츠들이 도시 전체를 휘감고 있으니까요. 그 중에서도 뉴욕현대미술관(Museum of Modern Art: MoMA)의 위치는 특별합니다. 세계에서 가장 현대적인 도시인 뉴욕에서 그들의 감각과 취향을 느낄 수 있는 대표적인 공간이기 때문입니다.

만약 그 공간이 우리의 디자인으로 가득하게 된다면 전세계 방문객들은 한국에 대해 어떤 느낌을 가질까요? 자신의 작품을 뉴욕현대미술관에 정식으로 전시하게 된 신예 디자이너의 마음은 얼마나 흥분되는 것일까요? Destination Seoul은 바로 이러한 기분 좋은 상상을 현실로 바꿔준 프로젝트였습니다. 저희가 큐레이션을 맡아 한국의 신진 디자이너 작품들을 선정하고 뉴욕현대미술관(Museum of Modern Art: MoMA)에서 그 작품들을 전시 및 판매 해주는 방식으로 말이죠.

MoMA가 2005년에 시작한 ‘Destination’ 시리즈는 세계의 주요 도시를 정한 뒤 현지의 실력 있는 디자이너들의 작품을 골라 MoMA에 전시하고 정식 상품으로 출시하는 프로젝트입니다. 핀란드, 덴마크, 아르헨티나, 독일, 일본의 대표 도시를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대한민국의 서울이 2009년에 6번째 도시로 선정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꽤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필요로 했습니다. 07년 11월에 MoMA의 실사단이 서울 곳곳을 방문하여 디자인 수준에 대한 적합성을 조사했고 저희의 출품 공모부터 통관까지의 실무적인 부분에 대한 Support가 결정되고 난 뒤에는 진행에 급 물살을 타게 되었습니다.

저희는 거의 1년 반이라는 시간을 MoMA와 함께 이 프로젝트에 쏟았는데요. 여간 까다롭지 않은 MoMA인지라 일의 성사와 진행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하여 협업을 진행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장기간 협업을 하면서 서로 간의 신뢰가 쌓이고 우리 자신이 몰랐던 한국적 디자인에 대한 재발견을 하게 되는 긍정적인 경험도 하게 되었죠.

Destination Seoul은 한국의 디자인이 가진 강렬한 색채와 친환경적인 공법 그리고 전통미와 현대미의 조화로움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었던 뜻 깊고 보람찼던 프로젝트였습니다.


t is not too much to say that New York is a city for designers because the whole city is filled with creative contents of every field. In particular, the Museum of Modern Art is special as it is a representative space where you can feel modern sense and tastes of New Yorkers.

If the Museum of Modern Art (MoMA) is full of design by Korea, how will visitors from all over the world feel about Korea? How much will new designers whose works are exhibited at MoMA feel excited? Destination Seoul was the project, which realized this pleasant imagination into reality. We chose works of new designers of Korea and MoMA exhibited and sold them.

Launched in 2005, the ‘Destination’ series are the project to choose major cities around the world and exhibit promising designers’ works at MoMA and put them on the market. Following major cities of Finland, Denmark, Argentina, Germany and Japan, Seoul was chosen as the 6th city in 2009. The project was a long haul. In November 2007, MoMA’s inspection team visited Seoul to investigate the level of design. After it was decided that we would provide a working-level support such as collecting works and passing through customs, the project proceeded without delay.

For a year and a half, we worked together with MoMa on the project, giving time and effort unsparingly. Through the long-time project, we could establish trust each other and have an opportunity to rediscover Korea’s design.

Destination Seoul was the meaningful and rewarding project in that we could publicize vivid color and eco-friendly process of Korea’s design as well as harmony of traditional beauty and modern on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esign Lab' 카테고리의 다른 글

Platinum 3 Series  (0) 2010.11.11
KlassAuto System  (4) 2010.10.07
Destination Seoul  (4) 2010.09.18
Champion Putter  (0) 2010.09.17
Seoul Station Art Shelter  (3) 2010.09.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skdjk 2010.10.20 13:38 신고

    추천합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2010.10.23 16:29

    비밀댓글입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이예나 2010.10.25 13:22 신고

    디자인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늘 현대카드의 새로운 도전과 발걸음에 경탄하곤 합니다.
    앞으로의 행보, 계속지켜보겠습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외장하드 2012.04.12 17:30 신고

    아 이런걸 했던다는걸 이제야 알았네요...너무 아쉽다

Finance Shop

2010.09.13 23:26



티파니 상자를 열어 보신 적 있나요? 그 작은 하늘색 상자는 보기만 해도 큰 기대를 품게 하는 힘이 있습니다. 구성이나 마감 상태 등이 인상적인 패키지 디자인으로 열면 내부도 완벽하게 명품의 가치를 전합니다. 어떤 보석인지 몰라도 그 상자를 받는 것 만으로 행복해지는 여성들이 많을 겁니다. ‘이 사람이 프로포즈를 하려는 구나’라는 짐작을 할 수 있으니까요. 티파니 상자의 본질에는 고객 만족을 위해 정밀하게 계산된 과학이 숨어 있습니다. 우리는 Finance Shop 리뉴얼 작업을 시작하면서 그 본질에 집중했습니다

모든 고객이 현대카드캐피탈 본사를 찾아오진 않습니다. 그 대신 고객은 전국 각지에 퍼져있는 Finance Shop을 통해 우리의 브랜드 가치를 경험하고 금융 서비스를 이용합니다. 백화점에서 물건을 고르듯 고객은 이곳에서 자신에게 맞는 금융 상품을 비교하고 분석해서 꼼꼼하게 골라낼 수 있습니다. 그런 접점이 되는 공간이라 금융 회사를 상징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공간 디자인이 필요했고, 본사와 일관된 룩 앤 필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금융이란 어렵고 까다로워서 접근하기 어렵다는 고정 관념을 탈피하길 원했습니다. 금융은 삶에 꼭 필요한 요소이자 모든 사람들의 생활에 자리잡고 있으니까요.

본사와 마찬가지로 검은색과 흰색의 모노톤으로 구성된 공간은 고객들이 금융에 쉽게 다가갈 수 있게 심플한 디자인으로 완성되었습니다. 우선 눈에 보이지 않고 만질 수도 없는 금융상품을 한 눈에 체험할 수 있도록 커뮤니케이션 월을 구성하였습니다.

이 전시공간은 고객들이 일목요연하게 상품을 확인할 수 있게 금융상품을 원소 주기율표처럼 디자인하였습니다. 그리고 각종 상담과 계약이 이루어지는 상담공간 외부는 수학 공식을 활용해 인테리어를 하는 등 Finance Shop 공간 곳곳에 금융의 과학적인 이미지를 반영하여 표현하였습니다. 이곳에서 상품을 이용하는 고객에겐 설명서, 계약서 보관 케이스 등 무형의 금융을 유형의 존재로 느낄 수 있는 웰컴 패키지를 제공합니다. 또한 고급원두커피와 함께 인터넷을 즐기며, 모노클, 리빙 등의 잡지도 읽을 수 있는 문화공간도 마련하였습니다. 금융 회사 공간이지만, 친밀한 단골 부티크 분위기처럼 편안하게 문화를 즐기며 맘에 드는 상품이 눈에 띄면 직접 경험하고 전문상담원의 상담도 받을 수 있습니다. 즉 금융과 문화가 융합된 새로운 개념의 금융공간인 것입니다.

이렇게 Finance Shop은 고객의 니즈와 편의를 고려해 완성되었고, 방문한 고객은 매 순간 현대카드캐피탈의 브랜드와 금융상품을 경험하고 즐길 수 있습니다.




Have you ever opened a Tiffany’s box? The little sky-blue box makes us expect something by just looking at it. This package design has an impressive structure and finish and is equipped with luxurious interior. No matter which jewelry a box contains, many women feel happy just by receiving it.It is because she can expect that she will be proposed. The essence of the Tiffany’s boxis that it contains a science, which is precisely intended for customers’ satisfaction. Carrying out the Finance Shop renovation project, we focused on the essence.

Not every customer visits the head office of the Hyundai Card and Hyundai Capital. Instead, they experience the brand value and use financial service in Finance Shops of all parts of the country. Like choosing a product in a department store, customers can select a financial product after comparing and analyzing it thoroughly. For these reasons, we need a space design which can symbolize a financial companyand show a consistent look and feel of the head office.In addition, as finance is essential thing in our daily life, we wanted to make peoplebreak the stereotype that finance is too difficult to approach.

The space, composed of black and white colors like the head office, was finished with simple design so that customers can approach finance without hesitation. Most of all, a communication wall was established to enable customers to experience financial products which are invisible and untouchable.

In the space, as financial products are designed like a periodic table, customers can check them obviously. Every place of the Finance Shop is decorated with scientific images of finance. For example, exterior wall of the meeting room for diverse consulting and making a contract was decorated with mathematical formulas. For customers who use a financial product, the welcome package containing instructions and contract case are provided so that they can feel an intangible finance as a tangible one. In addition, in the cultural space, customers can enjoy a cup of flavored coffee, surfing the internet or reading magazines. Even though it is a space of a financial firm, customers can enjoy diverse cultures comfortably in it like in their favorite boutique and talk with a professional consultant regarding a financial product they prefer. It is a new type of a financial space, where finance and culture are combined.

As the Finance Shop is renovated considering customers’ needs and convenience, customers who visit there can fully experience and enjoy the brand and financial products of Hyundai Card and Hyundai Capita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esign Lab'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ampion Putter  (0) 2010.09.17
Seoul Station Art Shelter  (3) 2010.09.15
Finance Shop  (0) 2010.09.13
Design Lab  (12) 2010.09.13
Hyundai Card Air Lounge 01  (4) 2010.09.13

댓글을 달아 주세요